조회 수 2333 추천 수 24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소식을 들어 아는 분들이 많겠지만 최근에 일본에 가서 서점을 들러 책을 보고 다니면 역사 이야기 중에 우리에게서 건너간 선조분들의 활약을 논술한 글들이 상단수를 차지하고 있다. 얼마 전에 구입한 <백제에서 건너온 應神天皇>이란 책도 그 내용이 아주 진지하다. '기마민족왕조의 성립'이라는 부제가 달린 이 책의 목차를 보면
제1장. 초대대왕이신 응신천황 1. 가공의 시조왕으로서의 神武天皇  2.古倭王朝의 시조로서의 崇神천황  3.新倭왕조의 시조이신 응신천황  
제2장  古墳의 통로를 탐구하면  1.일본인의 두 源流  2.유전자와 위로수가 밝혀주는 두 원류  3.아이누족은 북방계인가 남방계인가  4.일본어의 방언을 통해서 보는 두 통로  5.대량으로 건너온 것은 古墳時代  
제3장 譽田山古墳(應神陵)의 실년대를 탐구하면 (중략)
제4장 加羅系王朝(崇神왕조)의 성립
제5장 응신천황과 倭王武
제6장 百濟系倭王朝(應神왕조)의 성립
이 글은 막연한 추측기사가 아니라 매우 신빙성 있는 기본자료들을 예시하면서 조목조목 조리 있게 탐구하여서 나는 읽으면서 여러번 감탄을 하였다.
이 글은 말미에서 응신천황릉으로 전하는 왕릉의 주인은 백제 개로왕의 동생인 余昆으로 송나라에서 征虜將軍의 군호를 받은 인물이다. 이 余昆은 <일본서기>에서 昆支라 부르는 인물로 백제에서는 左賢王의 칭호로 호칭하였다.
이 탐구에서도 기마민족을 논의하고 있고 응신왕조 또한 기마민족의 출신임을 밝히고 있다. 이들의 기마민족과  기마문화를 탐구하는 자세 또한 본받을 만 한데 우리는 정작 고구려의 기마문화에 대한 괄목할만한 탐구가 진지하였는지가 의심스럽다.
눈을 씻고 배워야할 일이 너무 많아서 나는 일본에 갈때 마다 서점에 들러 필요한 책들을 살펴보고 있다. 말을 타고 배를 타고 먼 고장을 누비신 우리 선조들의 활약상을 착실하게 탐구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다시 하고 있다.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