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36 추천 수 24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단면계획과 머름

머름의 기능

방의 앞뒤로는 출입문이 없고 창을 낸다. 창은 출입문 보다 문지방이 높다. 그래서 머름이라는 구조체가 등장한다. 그리고 창문 앞으로는 반 칸 정도의 툇마루가 설치 된다. 툇마루 바닥에서 창문의 윗선,즉 상인방 까지는 대략 사람의 평균신장 정도의 높이 이다.

창문의 높이는 3-4척 정도로 설정된다. 창문 밑에 만들어지는 머름은 높이가 대부분 한 자(약30㎝)에서 1.8자 정도이다. 이러한 높이는 방에 앉아 편안하게 팔을 걸칠 수 있는 높이가 된다. 즉 인체 치수에 기본을 두고 있는 것이다. 만약에 이것이 더 낮아진다면 팔을 기대기가 어정쩡 하여 자세가 불편하고 심리적으로 불안할 것이다. 또한 너무 높으면 폐쇄적이 되어 심리적으로 위압감을 줄 것이다.

프라이버시

우리의 한옥은 높은 기단위에 지어지는데 마당에서 머름까지의 높이는 통상 서있는 사람의 눈 높이 정도로 설정된다. 또 기단에는 어느정도 폭이 있기 때문에 외부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한계가 있다. 여기에 머름이 있기 때문에 방안의 프라이버시가 보장된다. 지금의 주택에서는 구조적인 문제 때문에 보밑 까지 창문을 올리다 보니까 문지방도 따라 올라가 상당히 창문이 높게 달리게 된다. 그럴지라도 문지방의 높이가 눈 높이 아래에 있고 창문까지 접근할 수 있어 방안의 프라아버시가 보장되지 않는다.

또한 창문이 너무 높이 있어 독서 등의 생활 눈 높이 정도에서는 자연채광의 사각이 생긴다. 하지만 비록 창을 통하여 빛이 들어온다 할지라도 창이 유리로 되어 있기 때문에 직사광선이 들어와 눈에 좋지 않을 뿐 만아니라 부분적으로 조도의 차이가 엄청나게 생긴다.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