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727 추천 수 27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어제도 유가족들과 우리 백안 김대벽선생님 장지葬地에 다녀왔다. 날이 춥긴 해도 맑은 날이어서 오고가고 하는 일은 힘이 들지 않았지만 막상 도착해서 흙속에 계신 어른과 상면하지 울컥하고 가슴이 복받친다. 벌써 떠나신지 한 동안 되신 분의 모습이 감돈다. 내가 이 지경이니 가족분들은 어떠실까 싶어 내색도 못하고 입술만 자근자근 씹었다. 물론 천당에서 우리 광경을 내려다 보실터인즉 더 어설픈 짓은 삼가기로 하고 주변을 둘러 보았다.  

뒷산의 능선의 기운이 이리로 흘러들고 있다. 단풍든 나무들 사이로 소나무 세 그루가 상,중,하 나란히 푸른 기운을 간직하였는데 그 기운이 우리 백안선생님 머리맡으로 흘러들고 있다. 지금은 조금 어긋나 있으니 조금 옮겨드려 저 기운을 고스란히 받으실 수 있게 해드리자고 유가족분들은 의논이 한참이시다.

조금만 자리를 옮겨드려도 뒷산의 기운과 마주 건너다 보이는 저 안산의 높은 봉우리의 정기가 마주치게 되면서 지금 보다 한결 명당의 기운이 더해질만 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유가족들도 그 점에 동의하시고 머지 않아 지금 자리에서 향해서 우측으로 약 3자가량 옮기실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 보겠노라고 한다.

무슨 일이든지 급히 서두르면 차질이 생길 수 있다. 백안선생의 별세도 돌연한 일이라 다들 정신이 어떨떨할 수 밖에 없었고 그래서 제자리 보다 약간 빗겨간 자리를 잡고 모시게 되었었다.

급하다는 일은 살아 있는 이들의 입장이지만 너무 조급해서 저지른 일이니 지금이라도 제 자리로 옮겨 모시면 되리라는 유족들의 너그러운 말씀을 들으며 역시 백안 김대벽선생님의 금도가 이래서 빛을 발하셨구나 하는 감격을 느꼈다. 자칫 차질을 빚긴 하였지만 지금이라도 제 격을 갖춘 자리로 옮겨드리는 일이 합당하다는 점을 말씀드렸더니 흔쾌히 동의하신다. 곧 이행하기로 현장 분들과도 합의를 하였다.    

백안선생님의 자취를 정리하는 일이 이제 부터 우리들 남은 사람들의 몫이 된다. 그 어른의 그 많은 기록하신 의도를 우리들이 정리해서 흐름을 잡으면 후대에 까지 그 여파가 미칠 것이니 여러가지 방도를 강구하면서 그 어른의 자취를 정돈하였으면 좋겠다. 그러나 이런 일은 누구의 독단이기 보다는 여러 사람들이 마음을 합해 차질 없이 이행하여야 할 일이니 산소 자리를 옮기는 것 같은 시행착오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여러 사람들이 충분히 논의하고 시행하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여러 분들의 의견을 망라하면 다양한 방안이 제시될 수 있으려니 여럿이 모여 충분히 마련하고 성심껏 진행하면 우리 백안선생님의 자취를 멋지게 계통화 시킬 수 있을 것이다.

木壽는 생전에 모시고 다니며 많은 것을 보고 배운 덕분으로 이 정도나마 탐구를 지속하고 있으니 당연히 그 어른의 자취를 정리해 드려야 할 터인데 세상 물정을 모르고 살 고 있어서 막상 어찌해야 할찌를 망설이면서 속만 끓이고 있다. 시원치 못한 후배의 어리석음으로 해서 백안선생님의 생애를 추도하는 큰 길의 걸림돌이나 되지 않을까 싶기 때문이다.

생각이 깊으시고 진행에 밝으신 분이 좀 일깨워 주시면 멋진 성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어느 분이시던지 방안을 알려주시면 木壽가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