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양동마을 보존에 한국수력원자력(주)이 함께한다

by 운영자 posted Nov 25,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문화재청(청장 김 찬)과 경주시(시장 최양식), 양동마을 운영위원회(위원장 손성훈)는 오는 11월 25일 오후 3시 양동마을에서 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김종신)과 세계유산인「경주 양동마을」보존을 위한 ‘1사 1문화재’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한다.

양동마을은 지난해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이후 급증하고 있는 관람객 등을 위한 제반 기반시설과 인적·물적 여건이 열악한 상황에서, 경주를 대표하는 공공기업인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라 함)과 자매결연을 맺게 됐다. 이로써 마을주민과 기업이 함께해 좀더 체계적인 문화재 보존활동을 펼쳐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됐다.

한수원은 이번 협약에서 마을의 효율적인 보존·관리를 위해 후원금으로 1억원을 전달하고 마을을 상징하는 명품 숲을 조성하는 등 제반 문화재 보존활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한옥 숙박과 체험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해 세계유산의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마을의 제반 활동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김종신 한수원 사장은 “세계유산인 양동마을을 보존하는 것은 후손들의 책무이자 다음 세대와 대화하는 뜻 깊은 일로, 전 세계인이 머물고 싶어 하는 명소로 가꾸어 나가는데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지역 기업들이 솔선하여 관내 문화재에 관심을 가지고 보호활동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풍토를 조성해 지역주민과 기업·정부가 서로 유기적인 관계 속에서 효율적으로 문화재를 보존·관리해 나갈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



근대문화재과 김정남 042-481-4881, 문정윤 042-481-4890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