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110 추천 수 15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신영훈(일사일언)

"서울에 사시면서 경복궁 뒷산을 늘 바라다 보시면서도 우뚝 선 백악산에 저런 용의 얼굴이 형상되어 있는 것을 보신 적이 없으시다구요. 저 둥근 바위 둘이 두 눈입니다. 그 사이의 길쯤한 바위가 코지요. 부리부리한 두 눈과 잘생긴 코가 준수하지 않습니까. "

경복궁에서 백악산을 바라보며 설명하면 꽤나 실감이 나는지 다들 감탄한다.

우리가 몰라도 너무 모른다. 우리 주변의 모든 것이 별 것 아니라는 생각이 질펀하던 시절엔 내다 버릴줄만 알았지 다정하게 살펴볼줄을 몰랐다.

우리의 것 다시 보자는 풍조가 차츰 고조되면서 주변 살피기에 열중하고 있지만, 단숨에 모든 것이 다 눈에 띄기까지엔 아직 단계가 남아 있다.

그래서일까. 보이는 것이 아주 적다. 없는줄 알고 있다가 이런 지적이 있으면 모두들 놀란다. 어째서 그것이 눈에 띄지 않았을까 스스로가 놀랍다.

태조가 한양에 정도하면서 곧 백악진산을 백악백에 봉하고 천사한다. 남산을 목멱신에 정한 것과 격이 다르다.

태조는 도성을 건설하면서 인왕산에 자주 거동한다. 거기에서 봐야 백악의 용머리는 더욱 적실하게 보인다. 고려에서 한양에 남경의 터를 잡으면서 뛰어난 풍수지리 전문가에게 위촉하였다.

태조 이성계는 오얏나무 자르는 행사와 함께 이 신이한 용머리 산을 보면서 등극 전부터 한양에 도읍 정할일을 작정하고 있었나 보다. "백악산을 한번 다시 보시죠.

                                                                                발행일 : 1994.09.04  기고자 : 신영훈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16 13: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한옥에 살다> 사람 관계를 배려하는 숨겨진 공간들(동아일보 2016.11.29) 운영자 2016.12.02 104
222 <한옥에 살다>300년 전 너와집, 미래 주택의 원형이 된다(동아일보 2016.09.27) 운영자 2016.10.05 105
221 <한옥에 살다>'페트병에어컨'소동과 해인사 건축술(동아일보 2016.08.02) 운영자 2016.09.07 115
220 <한옥에 살다>아파트, 상업공간에도 어울리는 현판의 품격(동아일보 2016.05.10) 한옥문화원 2016.06.14 117
219 <한옥에 살다> 실학시대의 2층 한옥, 관습 넘어선 대담한 발상(동아일보 2016.10.25) 운영자 2016.11.10 125
218 <한옥에 살다>'아파트를 한옥처럼' 바람(동아일보 2016.05.24) 한옥문화원 2016.06.14 141
217 <한옥에 살다>직장인 부부, 2층 한옥을 직접 짓다(동아일보 2016.07.05) 한옥문화원 2016.07.11 147
216 한옥에 살으리랏다...한옥아카데미 호응(KTV국민방송 2016. 06. 20) 한옥문화원 2016.06.28 149
215 <한옥에 살다>공간 확보의 지혜, 한옥에 숨어있다(동아일보 2016.04.26) 운영자 2016.04.27 162
214 <한옥에살다>모델하우스와 능동적 집짓기 차이(동아일보 2016.02.03) 운영자 2016.02.05 186
213 <한옥에 살다>요즘 한옥들, 왜 판박이 모양일까(동아일보 2016.08.30) 운영자 2016.09.07 189
212 <한옥에 살다>사람과 자연을 껴안은 공간(동아일보 16. 02. 24) 운영자 2016.02.26 192
211 <한옥에 살다>회의실에 한지 窓을 달았더니(동아일보 2016. 03. 05) 운영자 2016.03.16 203
210 <한옥에 살다>실리콘밸리와 한옥, 그 닮은꼴 공간(동아일보 16.01.07) 운영자 2016.01.07 238
209 <한옥에 살다>농가 한옥이 독특한 카페로(동아일보 2016. 03. 23) 운영자 2016.03.24 2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