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90 추천 수 22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제15기 역사문화대학
• 입권절차 등 잘못된 상식 교정
• 창경궁 - 종묘서 실감 현장강의  

조선일보 제15기 역사문화대학의 수강생들은 최근 창경궁과 종묘를 찾아갔다. 학생 들은 건축사학자 신영훈 선생(문화재전문위원)을 초청, 실감나는 현장강의를 들었다.

"대문의 다루위에는 수문장이 지키고 있었지요. 요즘처럼 입장표만 사면 아무나 들락거릴 수 있었던 게 아니었지요. tv사극에서는 이놈 저놈 다 들어오더군요. 실제로는 반쪽모양의 출입명패가 있었습니다. 수문장이 갖고 있는 반쪽명패와 합쳐 들어맞아야 통과였지요. "

창경궁으로 들어가면 곧바로 보이는 홍화문-명정문-명정전은 선인들의 갈지(지)자 걸음걸이를 염두에 둔 때문인지 실제 일직선이 아니었다.

옥천교 난간 해치 상
밑으로 시내가 흐르는 옥천교를 무심코 지나는 순간, 이번에는 수강생들이 질문을 받았다.

신 선생 "다리 난간 끝에 올라붙은 짐승을 보았나요?"

수강생(일제히 다리 쪽으로 고개를 돌리며) "해태 같은데요. "

신 선생 "경복궁에 있는 놈은 해태이고, 이곳의 상은 해치입니다. 해태가 바다에 살면서 불을 막는 짐승인데 비해, 해치는 육지에서 잡귀를 물리치는 구실을 했습니다. "

일행들은 품계석이 놓인 안뜰을 지나 명정전으로 갔다. 1백여 년 전에 만 해도 이곳에서 임금은 신하들의 하례를 받거나 즉위식을 거행했다. " 상감마마 납시오 라는 말은 근거가 없습니다. 실제는 선전색 빛나리 라고 했지요. 감히 무엄하게 임금이라는 단어를 입 밖에 올리질 못하고 임금 옆에 따라다니는 선전관을 빗대어 임금출현을 알린 겁니다. 또 품계석에 줄선 신하들도 임금 쪽으로 바라 봤던 게 아니라 서로 마주보고 있었습니다. "

고드름 달리지 않아

명정전으로 오르는 대 위에서 한 예비부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었다. 강사는 또 정곡을 찌른(?) 한마디. "돌계단이 둥그렇게 닳아가고 있을게 보이지요. 특히 여성들은 여기에 오를 때 쇠가 박힌 하이힐 뒷 굽을 조금씩 들고 다니면 좋은데, 아예 벗고 다니면 만점이지만. "

신 선생은 명정전에서 본격적인 건물강의에 들어갔다.

"우리 처마만큼 잘 생긴 곡선은 아마 유례가 없습니다. 겨울에 눈비가 와도 고드름이 생기지 않을 정도입니다. " 강의내용을 받아 적는 수강생들의 손끝이 빨라졌다.
"건물의 기둥은 안쪽으로 비스듬히 쏠려 기울어져 있고, 바깥기둥은 안쪽보다 세치쯤 더 높습니다. 사람의 착시현상 때문에 이렇게 해야 건물이 수직으로 보이고, 마구리도 기울어 보이지 않는다는 것 이지요. "

"손자에게 역사얘기"

상명여대 배은희양(21)은 "우리 것을 그동안 얼마나 모르고 있었나를 깨달았다"고 했고, 퇴직공무원인 김경화씨(55 대구)는 "새로운 사실을 안다는 게 이렇게 즐거울 수가!"라고 감탄을 연발하는가하면 고옥분씨(69 경기도 강화군)는 "외손자에게 역사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발행일 : 1993.04.02  기고자 : 최보식 기자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08 11:26)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08 11:27)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16 13: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화살(조선일보) 운영자 2009.07.06 3712
222 화덕(조선일보) 운영자 2009.07.03 2729
221 호태왕릉비의 댓돌(조선일보) 운영자 2009.07.01 2042
220 현대사찰건축 이렇게 변하고 있다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0 4032
219 한옥학개론 (SBS 기자가만나는세상 현장21 66회) 운영자 2012.07.11 2646
218 한옥이 만들어내는 그림 한 폭 (Global Leader 2010.6) 운영자 2010.11.10 5184
217 한옥의 위기(조선일보) 운영자 2009.06.30 2327
216 한옥의 빛과 조명` 18일 공개 강좌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3 2774
215 한옥의 고향 (조선일보) 운영자 2009.07.08 2380
214 한옥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계승하다 (한국목재신문 2013.08.14) 운영자 2013.08.22 1674
213 한옥에 살으리랏다...한옥아카데미 호응(KTV국민방송 2016. 06. 20) 한옥문화원 2016.06.28 153
212 한옥에 살어리랏다 (KTV 한국정책방송 2011. 7. 29) 운영자 2011.08.12 5151
211 한옥생활 30년째 미국인 피터 바돌로뮤씨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3 3472
210 한옥문화원, 한옥짓기 실습 강좌 마련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6 2846
209 한옥문화원, 시공 중간관리자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건설경제 2014.05.20) 운영자 2014.05.20 13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