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380 추천 수 18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현대 도시인의 가슴속에 새겨진 ‘고향’은 어떤 모습일까.
마을 입구의 비포장길을 걸어가다 보면 초가집이나 오래된 한옥의 낮은 울타리 너머로 나뭇단이 쌓여있고 시냇물에는 섶다리나 징검다리가 놓인 그런풍경을 떠올리지 않을까.

물론 요즘 이런 정취를 간직한 곳을 찾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그러나 최근 나온 ‘한옥의 고향’(대원사 펴냄)은 전국 곳곳에 남아있는 예전시골의 모습들을 찾아내 사진과 글로 재연시키고 있다.책을 보면 아련한 추억이 되살아난다.저자는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으로 ‘한국의 가면 및가면극’등의 사진집을 냈던 원로사진작가 김대벽씨(71)와 문화재관리국 전문위원이었던 신영훈씨(65).신씨는 한국문화와 관련된 서적을 여러권 펴낸전문가이다.

책은 김씨가 찍은 사진에 신씨가 글을 붙이는 형식으로 이뤄졌다.태백산 시골길을 덜컹덜컹 굴러가는 소달구지,논산 고택 뒷마당의 장독대,보성강의 섶다리,곳곳에 흩어져 있는 남근과 여근석,초가집과 외양간 등 200여장 이상의컬러사진이 실려있다.

저자들은 앞으로한국의 종가집을 순례한 기록인 ‘한옥의 향기’,한옥의아름다움과 사상을 탐구하는 ‘한옥의 조형’을 잇달아 펴낼 계획이다.값 1만5,000원.

박재범기자 jaebum@
                                                                                                                2000-04-17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16 13:24)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