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신영훈 씨는 평생을 한옥 연구와 우리 시대의 한옥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한 몇 되지 않는 분 중 한 명이다. 그는 한옥에 관해 수많은 저서와 글을 썼고 프랑스의 고암서방과 대영박물관 한국실 사랑방, 송광사 대웅보전, 보탑사 3층목탑 등을 만들기도 하였다.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한옥’은 이러한 평생의 성과를 집대성한 대표적인 저서다.

저자는 서문에서 서구의 물질문화와 자본주의 산업사회의 몰개성적인 집을 비판하면서 새로운 한옥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선언한다. 또한 새로운 한옥은 우리 문화와 사람 냄새 가득한 온화한 집이 되어야 한다고 역설한다. 개항과 더불어 시작된 서구 문물의 유입, 6·25전쟁으로 인한 파괴와 정신없이 이루어진 재건 사업, 경제 성장에 대한 열망을 성취해 나가는 과정 속에 이루어진 우리 문화와 도시, 그리고 집의 목적 없는 방황과 변화를 비판하면서, 이 시대에 우리의 이상(理想)을 반영한 새로운 집 문화를 창출해 나갈 것을 주장하고 있다.

이 책은 20세기 말 물질문명이 가져다 준 많은 문제점에 대한 세계적 반성의 기운과 우리에게 새로이 일어난 전통문화에 대한 관심, 그리고 그 결과로 나타난 한류(韓流)라는 새로운 문화적 패러다임을 반영한다. 또한 건축, 특히 건강한 집과 전통적인 문화와 삶, 그리고 인간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이상으로서의 집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많은 정보도 제공한다.

이 책은 크게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는 ‘한옥이란 무엇인가’라는 제목으로 과거 이 땅에 존재하였던 한옥을 설명한다. 그뿐 아니라 오늘날 새로 건립되는 한옥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담고 있다. 저자의 오랜 연구와 경험을 바탕으로 한옥의 의미와 특성, 집터, 구조, 종류 등을 설명함으로써 이 시대의 한옥을 창조하기 위한 역사적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고 있다.

제2부는 ‘한옥 짓기’라는 제목 아래 집의 설계에서부터 목재의 선택과 시공 과정을 세부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는 한옥에 대한 연구만으로는 채워질 수 없는 부분으로, 많은 작품을 남긴 저자의 경험을 한껏 살린 설명이란 점에서 돋보이는 대목이다.

이 책은 딱딱한 건축 서적이 아니라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기는 집 이야기를 담고 있는 편하고 쉬운 책이다. 구수함이 묻어 있는 저자의 말투는 정감이 있다. 그래서 전문가들만의 영역이었던 건축을 일반인도 쉽게 이해하고 자신이 살고 싶은 집을 지을 수 있게 도와준다. 이 책에는 저자의 한옥에 대한 애정과 이 시대 우리의 새로운 한옥을 창출해 나가고자 하는 염원이 담겨 있다. 우리의 전통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이 시기에 전문가뿐 아니라 한옥을 이해하고, 또 한옥을 짓고 싶어 하는 일반인에게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책일 것이다.

김도경 강원대 건축학부 교수
기사입력 2007-06-08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16 13:31)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