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973 추천 수 19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지리산 자락에 자리한 한적한 한옥마을이 아이들 웃음소리로 갑자기 소란스러워졌다. 삼삼오오 짝을 지은 아이들은 박석을 깐 고샅(좁은 골목) 사이로 나타났다 사라졌다.

한옥문화원이 지난달 24∼26일 경남 함양군 지곡면 개평리에서 연 제4회 ‘엄마와 함께하는 청소년 한옥으로의 초대’. 청소년 30여 명과 엄마 6명이 참가했다.
○ 일두 정여창 선생 고택 거쳐

개평마을은 조선시대 오현(五賢) 가운데 한 사람으로 꼽히는 일두 정여창(1450∼1504) 선생의 고택으로 유명하다. 신영훈 한옥문화원장은 청소년과 엄마들을 사랑채로 안내하며 설명을 시작했다. “높직한 댓돌 위에 당당하게 앉아 있습니다. 마루의 구조는 아주 간결하면서도 단아하고 난간 또한 소박하지요.”

한옥 강좌는 △정여창 고택 둘러보기 △한옥의 특징 강의 △한옥 슬라이드 시청 △마을 둘러보기 △한옥 모형 조립으로 이어졌다. 프랑스학교인 사비에르국제학교에 다니는 오창현(중 3년) 군은 “한옥에는 선조들의 지혜와 따뜻한 마음이 곳곳에 숨어 있다”며 “한옥문화에 대해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 달집도 태우고

인근 면사무소에서 목판에 잉크를 묻혀 화선지에 찍어보면서 옛 방식으로 책을 만들던 아이들이 서둘러 커다란 달집을 세워 놓은 산박골로 향했다.

최래옥 한양대 국문학과 교수는 구수한 입담으로 달집태우기의 유래를 설명했고 마을 주민들은 직접 사물놀이를 연주해 분위기를 돋웠다. 한옥강좌에 ‘역’초대된 이 마을 초등생들이 서울서 온 언니 오빠들에게 쥐불놀이하는 법을 가르쳐 주면서 정을 나눴다. 한옥에서 잠을 잔 중학생 이세진 양은 “정갈한 느낌의 마당과 집이 마음에 들었지만 온수가 나오지 않아 불편했다”고 말했다.

○ 장 보러 갑시다

아이들과 함께 온 엄마들의 뒤치다꺼리는 부녀회의 몫이었다. 부녀회원들은 마을회관에서 딸이나 며느리 대하듯 정답게 한과 만드는 법을 일러 주었다.

안의읍 5일장에 들른 엄마들은 때마침 나온 봄나물이며 집에서 만든 청국장을 한 보따리씩 챙겼다.

대전에서 온 문경휘(40) 씨는 “대학 시절 한국 떡살문양과 경첩문양을 조사하며 다니던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유연숙(41·서울 동작구 대방동) 씨는 “중학생이 되는 아들과 2박 3일 여행을 통해 얘깃거리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에 참가했다”고 전했다.

한옥문화원은 이달부터 11월까지 매월 넷째 주 토요일(수업 없는 토요일)에 ‘청소년 한옥교실’을 연다.

한옥교실에서는 △한옥 강의와 슬라이드 시청 △한옥 모형 조립 △서울시내 궁궐 탐방을 진행한다. 수강료는 3만원(참가비 5만 원 중 2만 원은 서울문화재단에서 지원). 초등 5, 6학년과 중고생 대상. 매달 선착순 30명. 02-741-7441, www.hanok.org

함양=김진경 기자 kjk9@donga.com
기사입력 2006-03-07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16 13: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 `21세기 한국의 살림집` 실습장을 찾아서(중앙일보) 운영자 2009.07.09 3157
192 [문화 단신] ‘묵향천고(墨香千古)-신록의 향연’전 外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7 3145
191 [한국의 명가 명택 <12>|강릉 선교장 (船橋莊)]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5 3097
190 [Family/리빙] 아파트를 한옥처럼 [중앙일보] 한지로 도배…습도 조절에 냄새도 싹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3 3083
189 서울에서 한옥 보려면(조선일보) 운영자 2009.07.09 3066
188 올해 안으로 광화문 복원완료 예정 (조선일보) 운영자 2009.07.17 3056
187 '대목수' 신영훈씨 "내부가 쾌적해야 21세기 한옥"(동아일보) 운영자 2009.07.09 3022
186 조선 장인의 魂 으로 숭례문을 세워라-대목장 신영훈 한옥문화원장의 제안정재숙 운영자 2009.07.16 3013
185 [광화문에서]김창혁/파리 7대학의 한국정원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5 2999
184 美대사관저 하비브하우스의 120년 비사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5 2996
183 앵글마다 살아 숨쉬는 고졸한 전통미 (서울신문) 운영자 2009.07.20 2982
» [교육]엄마와 함께하는 지리산 한옥마을 체험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5 2973
181 진천 보탑사 下 현대판 아비지들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6 2968
180 서초구민회관서 ‘우리문화 한옥이야기’ 강좌 (서울신문) 운영자 2009.07.08 2966
179 `무량수전도 고인돌 기법 이어받아` 신영훈 한옥문화원장 주장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3 29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