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대구 달성 문씨 세거지(위), 경북 구미 해평 최씨댁(아래) 담장  
불타버린 숭례문의 원형을 기억하려는 이들에게 사진은 가장 손쉬운 방법이다. 그렇다고 한국의 모든 전통 문화가 제대로 된 사진으로 남아 있는 것은 아니다. 이 대목에서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이름 하나가 있다. 백안(伯顔) 김대벽(1929~2006) 선생이다. 백안은 이 땅을 지키고 있던 한국 문화유산을 묵묵히 기록해온 사진가다.

그는 문화재 전문 사진가로 평생을 살며 사라져 가는 한국의 기층문화를 우리 곁에 사진으로 남겨주었다. 그가 50년 가까이 천착했던 소재는 크게 한옥·탈·살림살이·바위문화다. 김대벽 추모 사진전 ‘한옥의 향기’(2월 21일~3월 5일 소격동 아트선재센터)는 그런 고인의 큰 성취를 한자리에서 두루 살필 수 있는 전시회다. 살림집 31점, 궁궐 20점 등 모두 쉰한 점의 사진이 한국미의 그윽한 멋을 전한다.

경북 영천 매산 종택, 충남 예산 추사 고택, 경남 함양 일두 고택 등 반가의 꼿꼿한 가풍을 건물로 보여주는 살림집 사진은 그 자체로 하나의 족보를 이룬다. 조선 왕실의 위엄을 전해주는 종묘 정전, 경복궁 근정전, 창덕궁 낙선재는 ‘사람 없는’ 역사화라 할 만하다.

“나는 한옥을 결코 단순한 건축물로만 보고 사진을 찍지는 않는다. 집을 자연과 조화시키려는 한국인의 적극적인 의지에 감동하면서 자부심을 느낀다. 인위적인 느낌을 없애려고 일부러 자연스러움을 강조한 익살스러움은 한국인의 해학이요, 멋이다. 집 구석구석 돌 하나, 나무 한 그루에 손때 묻지 않은 것이 없기에 사람은 없어도 사람 체취가 물씬 풍기는 사진을 찍으려 애쓴다.” 백안이 남긴 이 짧은 글은 일종의 ‘문화재 사진론’이라 할 수 있다.

대구 달성 문씨 세거지(위), 경북 구미 해평 최씨댁(아래) 담장  

선생과 짝을 이뤄 현장 답사를 자주 다녔던 신영훈 한옥문화원장이 회고하는 일화는 이 일에 기울인 고인의 피와 땀을 엿보게 한다. “하루는 숭례문을 찍으러 갔어요. 아침 일찍 갔는데 광선이 충분치 않았는지 선생이 그저 기다리시는 거예요. ‘어떤 순간을 기다리시나 보다’ 그저 짐작할 뿐 저도 묵묵히 기다렸지요. 결국 사진 한 장을 찍고 났을 때는 저녁이 됐어요. 점심도 거르시고 집중하신 뒤라 탈진하신 듯 제게 ‘막걸리나 하러 가지’ 하셔서 서울역 뒤 선술집에서 맛있게 한잔 걸쳤던 일이 생각납니다.”
이 숭례문 사진은 전시장에 걸리지는 않았지만 주최 측인 ‘김대벽 기념사업회’가 사진엽서로 찍어 관람객에게 나눠주고 있다. 그야말로 그다운 봉사를 죽어서도 하고 있는 것이다. 유족은 “백안은 평생 사진인으로 살면서도 ‘예술가연’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돌아본다. 전시를 기획한 사진가 주명덕씨는 “백안 선생은 기록의 중요성을 강조했기 때문에 멋 부리기보다 적확한 객관성을 견지했다”고 설명했다. 후배 사진가 배병우씨는 “예술사진은 가도 기록사진은 남는 것”이라며 스승의 귀함을 돌아봤다.

전시와 함께 사진집 『伯顔 김대벽 한옥의 향기』(도서출판 한옥문화 펴냄)가 나와 고인의 사진을 지면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전시장에서는 28일 오후 2시, 3월 1일 오후 3시에 ‘백안의 사진을 통해 본 한국인의 심성’을 주제로 신영훈 한옥문화원장이 진행하는 강연회(02-741-7441)가 열린다.

기사입력 : 200802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2~3월, 불교관련 고품격 전시회 ‘눈길’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6 2622
162 고건축 전문가들 숭례문 보수 경험 조언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6 2796
161 한옥문화원, 한옥짓기 실습 강좌 마련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6 2846
160 [문화 단신]‘한옥문화원’ 外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7 2676
159 조선 장인의 魂 으로 숭례문을 세워라-대목장 신영훈 한옥문화원장의 제안정재숙 운영자 2009.07.16 3008
158 앵글마다 살아 숨쉬는 고졸한 전통미 (서울신문) 운영자 2009.07.20 2982
» 기억하라, 그리고 사랑하라-문화재 전문사진가 김대벽 추모 사진전 정재숙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6 2890
156 [사진계 뉴스] 김대벽 추모사진전 기획한 장명희 운영자 2009.07.20 2734
155 백안 김대벽 선생 추모 사진전 (뉴시스) 운영자 2009.07.20 2866
154 렌즈안에 담은 한옥 (문화일보) 운영자 2009.07.20 2929
153 렌즈 속 한옥 곳곳에…사진작가 김대벽 추모전 20일부터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6 2932
152 伯顔 김대벽 추모사진전 '한옥의 향기' (서울경제) 운영자 2009.07.20 2812
151 ‘한옥의 정수’를 만나다…백안 김대벽 추모사진전 (세계일보) 운영자 2009.07.20 2678
150 ‘목수(木壽)’ 신영훈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6 3305
149 [내 마음속의 별]사진작가 윤광준의 ‘진짜 어른’신영훈 원장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6 27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