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목수(木壽) 신영훈(73) 한옥문화원장은 1961년 숭례문을 중수(重修)할 때 현장에서 뛴 대목장이다. 당시 각 분야에서 첫손 꼽히는 장인들의 작업을 지켜보며 각종 기록을 도맡았다. 도편수를 맡은 나무의 이광규, 기와의 기선길, 단청의 한석성 등 최고 수준의 문화재 기능인들이 문화재보존위원이던 임천(1909~65) 선생의 지휘로 일생에 다시 없을 일심으로 매달렸다.

“그 시대만 해도 돈 벌겠다고 나선 이는 하나도 없었어요. 1398년 새 나라 조선의 기백을 상징하며 우뚝 선 숭례문의 그 원형을 되살리겠다는 마음 하나로 신명을 다 바쳤죠. 우리는 임금님께 예를 바치며 이 문을 들어섰을 그 시절의 사람들을 떠올리며 당대의 구수한 큰 맛을 살리자고 의기투합했어요.”  

신 원장은 앞으로 몇 년에 걸쳐 중건하는 숭례문을 위해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몇 가지 생각거리를 내놨다. 특히 ‘싸고 빠르게’ 짓는 일로 입찰에 덤벼드는 문화재 전문업자의 사심을 물리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대에 따라 목척(木尺)이 달라요. 쉽게 말하면 나무를 재는 단위가 다르다는 거죠. 중수할 때 살펴보니 세종 30년(1448년) 때, 성종 10년(1478) 때 고쳐 세우며 쓴 나무 길이가 차이가 있더라는 거지요. 말하자면 오늘날 서양식 척도법으로 숭례문을 지어야 하느냐를 고민해야 한다는 겁니다. 기와도 쉬운 문제가 아니죠. 시시때때 갈아줘야 할 기와니까요. 61년에 보니 60년대 이전 것은 옛 기와 제조기법 그대로 만들어 좋은데, 그 이후에는 대량생산 공정으로 제작해 원형의 맛이 안 나요. 겉벽에 바르는 회도 강회(삼화토)가 현대화돼 버렸어요. 집 짓는 도구는 또 어떤가요. 대패로 밀던 나무를 기계톱으로 갈면 표면 질감이 달라지겠죠. 마감하는 물건이 변하니 나뭇결이 옛날 같을 수 없어요. 원 법식을 모르는 사람들이 실무를 맡으니 지적하는 이도 없어요. 급히 일으켜 세우면 뭐해요. 숭례문을 그 자리에 있을 집답게 고칠 준비가 안 돼 있는데.”

옛 숭례문을 지을 때는 나무를 태백에서 서울로 가져오는 방법이 뗏목이었다. 곧은 재목을 뗏목으로 엮어 마포나루까지 흘려 보낸 일도 선인의 지혜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라고 신 원장은 회고했다.

“나무가 몇 날 며칠을 걸려 물에 쓸려 내려오며 저절로 목욕을 하는 셈이죠. 각종 벌레며 이물질이 잘 씻겨나가 단단해진 몸으로 도착하는 겁니다. 초기에 쓴 나무 중에 썩은 게 없는 까닭입니다. 지금 이런 나무를 구할 수 있을까요. 전찻길을 낼 때 깨뜨려 버린 문지방을 어떻게 되살릴지, 성벽을 다시 만든다니 이참에 도시 복판에 갇혀 있던 숭례문을 시민 삶 속으로 돌리는 건 어떤지 등 연구해야 할 과제가 한둘이 아닙니다. 옛 기법을 아는 이들로 조사단을 조직해 제대로 해야 하지 않을까요?”

신 원장은 “조선의 얼굴로, 이제는 대한민국의 얼굴로 이어지는 숭례문이 한국 문화 매력의 독자성을 품게 우리 모두 힘을 모으자”고 호소했다. 사진 박종근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2~3월, 불교관련 고품격 전시회 ‘눈길’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6 2622
162 고건축 전문가들 숭례문 보수 경험 조언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6 2796
161 한옥문화원, 한옥짓기 실습 강좌 마련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6 2846
160 [문화 단신]‘한옥문화원’ 外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7 2676
» 조선 장인의 魂 으로 숭례문을 세워라-대목장 신영훈 한옥문화원장의 제안정재숙 운영자 2009.07.16 3008
158 앵글마다 살아 숨쉬는 고졸한 전통미 (서울신문) 운영자 2009.07.20 2982
157 기억하라, 그리고 사랑하라-문화재 전문사진가 김대벽 추모 사진전 정재숙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6 2890
156 [사진계 뉴스] 김대벽 추모사진전 기획한 장명희 운영자 2009.07.20 2734
155 백안 김대벽 선생 추모 사진전 (뉴시스) 운영자 2009.07.20 2866
154 렌즈안에 담은 한옥 (문화일보) 운영자 2009.07.20 2929
153 렌즈 속 한옥 곳곳에…사진작가 김대벽 추모전 20일부터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6 2932
152 伯顔 김대벽 추모사진전 '한옥의 향기' (서울경제) 운영자 2009.07.20 2812
151 ‘한옥의 정수’를 만나다…백안 김대벽 추모사진전 (세계일보) 운영자 2009.07.20 2678
150 ‘목수(木壽)’ 신영훈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6 3305
149 [내 마음속의 별]사진작가 윤광준의 ‘진짜 어른’신영훈 원장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6 27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