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600년 거슬러 다시 태어난다 (조선일보)

by 운영자 posted Jul 17, 20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조선 세조 때의 권신 한명회(1415-1487)가 세운 정자로 압구정동이라는 지명을 탄생시킨 한강변의 압구정(狎鷗亭)이 600년 전의 모습대로 복원된다.

중국 사신들을 위한 연회가 열릴 정도로 유명했던 압구정은 구한말의 소유자였던 개화파 정치인 박영효(1861-1939)가 갑신정변(1884)의 주모자로 몰리면서 정자도 함께 파괴됐다.

서울 강남구는 24일 “압구정 원형을 복원하는 ‘압구정 프로젝트’를 마련해 서울시가 추진중인 ‘한강공공성 재편사업’에 포함해 줄 것을 건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복원 과정에서 바탕이 되는 자료는 조선시대 진경산수화의 대가 겸재(謙齋.1676~1759) 정선(鄭敾)의 화첩 ‘경교명승첩(京郊名勝帖)’ 등에 나타난 압구정 그림 2점이다.
이와 관련, 강남구는 최근 최완수 간송미술관 학예연구실장, 한옥전문가인 신영훈 한옥문화원장 등을 포함한 전문가 5인이 참여하는 압구정 복원 자문위원회도 구성했다.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72동과 74동에 사이에 자리잡고 있었던 압구정은 현재 지석(址石)만 남아 있는 상태다.

강남구 관계자는 “겸재의 작품들은 모두 압구정의 구체적 건축형태를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어 복원시 귀중한 사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입력 : 2009.03.24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