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057 추천 수 25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조선일보 역사문화대학 답사
• 류큐왕국 기와등 고려흔적 즐비
• 가면 안가마 는 안동 하회탈과 유사해


"나하시(오키나와)=김한수기자" 오키나와. 고려시대이후 한반도와 긴밀한 유대를 유지해온 류큐(류구)왕국의 자취가 남아있는 곳이다. 우리와 관련 있는 국내외 역사현장에서 진행되는 조선일보 역사문화대학 제20기 단원 2백여 명은 24~27일 오키나와를 답사했다. 탐방단의 관심을 모은 곳은 류큐왕국의 왕궁이 있었던 수리성(수리성). 이곳에서 다량 출토된 계유년고려와장조 (계유년에 고려의 기와기술자가 만들었다는 뜻)라는 명문이 새겨진 기와를 보면서 오키나와에 남아있는 우리 흔적을 확인할 수 있었다. 수리성 정전(정전) 앞뜰에서 있은 강의에서 신영훈 문화재전문위원(건축사)은 "이들 기와는 류큐왕이 고려에 사신을 보내 공물을 바쳤다는 고려사의 기록과 함께 고려 때부터 양국 간 교류가 있었음을 증명하는 자료"라고 설명했다.

탐방단은 수리성에 전시된 역대 류큐왕의 초상화에서도 우리 를 발견할 수 있었다. 제8대 상풍왕까지는 초상화 얼굴 뒤편 배경이 해와 달을 그린 병풍이었던 것이다. 이는 조선시대 임금 초상화에 빠지지 않는 일월오악도의 영향. 우리가 산봉우리를 그린데 비해 바다로 둘러싸인 류큐왕조는 오악대신 파도로 대치시킨 것이 차이점이었다. 상풍왕이 임란후인 1640년까지 왕위에 있었던 사실은 한-오키나와 관계를 극명하게 말해주는 사실이다.

신위원은 "초상화의 배경에 나타나는 장지문, 신하들의 관복까지도 조선 것과 똑같다"면서 류큐왕국이 일본에 정벌당하기 전까지 우리기록에 나타나는 내용을 설명했다.

"세종은 류큐왕국의 조선술이 뛰어나다는 얘기를 듣고 기술자를 초빙, 배를 제작케해 그 장점을 받아들였습니다. 세조때는 류큐왕의 간청에 따라 조선에서 배 2척분량의 대장경을 보내주었고, 이를 받은 류큐왕은 왕궁 앞 연못에 대장경을 보관하는 장경각(장경각)을 지었습니다. 이런 기록은 무수히 나옵니다. "

탐방단은 굳이 이런 사료가 아니더라도 곳곳에서 한반도의 자취를 확인할 수 있었다. 오키나와의 민속촌이라 할 류구촌 입구에 전시된 즈나히키라는 줄다리기때 사용하는 줄은 우리의 고싸움 줄과 모양이 똑같았으며, 박물관에는 제주도 여인들이 쓰는 허벅, 똬리 같은 기구들이 즐비했다. 또 안가마 라는 가면은 우리 하회탈과 너무나 흡사해 탐방단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류큐대학의 진파교수(사회학)는 이렇게 말했다. "오키나와의 민속에는 한반도, 특히 제주도의 영향을 받은 것이 많습니다. 단적인 예로 오키나와에는 화장실에서 돼지를 키우는 풍습이 있습니다.
일본 본토와는 별도로 한반도의 영향을 받았다는 증거라고 봅니다. "

                                                                         발행일 : 1994.03.29  기고자 : 김한수 기자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16 13:1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2 아파트와 전통 한옥이 만났다 (SBS뉴스 2010.10.27) 운영자 2010.11.10 14735
» 오키나와에도 한민족숨결(조선일보) 운영자 2009.06.30 12057
240 <한옥에 살다>귀틀집 짓기, 환경문제를 탈피하려는 몸부림(동아일보 2016.06.07) 한옥문화원 2016.06.14 8078
239 강화 학사재… 명품 한옥의 진수 맛보다 (동아일보 2010.11.29) 운영자 2010.11.29 6916
238 트렌드 코리아 - 한 겨울에 돋보이는 한옥온돌문화 (KBS 월드 라디오 2012. 1. 17) 운영자 2012.02.02 6409
237 한옥 - Interview 1 장명희(지콜론 2012.03_vol.60) 운영자 2012.04.05 5826
236 [인터뷰]한옥사진공모전 주관하는 한옥문화원장 장명희 (사진예술 2012.02_vol.274) 운영자 2012.03.23 5798
235 글로벌코리안 - '한옥'의 재발견 [장명희, 한옥문화원장] (YTN 2012. 1. 21) 운영자 2012.02.02 5791
234 "21세기형 한옥과 우리문화를 이끌고 싶다" (우리문화뉴스 2011.4.8) 운영자 2011.04.08 5445
233 한국의 美, 한옥의 모든 것 (MBC 경제메거진 M 284회) 운영자 2011.10.13 5300
232 한옥이 만들어내는 그림 한 폭 (Global Leader 2010.6) 운영자 2010.11.10 5184
231 한옥에 살어리랏다 (KTV 한국정책방송 2011. 7. 29) 운영자 2011.08.12 5151
230 ‘한옥살이 꿈’ 지어드립니다 (한겨레 신문) 운영자 2009.07.17 4748
229 "한옥 부활은 우리 것에 대한 자신감" (MBC 경제매거진, 2010.6) 운영자 2010.11.09 4298
228 현대사찰건축 이렇게 변하고 있다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0 40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우)03056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길 103-7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