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12 추천 수 22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김대벽 추모 사진전 ‘한옥의 향기’
2008-02-26  26면
분명 사람은 없는데, 사람 냄새가 물씬 풍겨 나는 사진. 어쩐지 해묵은 소나무 향내가 끼쳐올 것만 같은 사진.2년 전 별세한 사진작가 백안(伯顔) 김대벽(1929∼2006)은 그런 사진들을 찍었다. 문화재, 한옥 등 한평생 오롯이 한국인의 미의식을 프레임에 담았던 사진작가 김대벽의 추모 사진전이 서울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한옥의 향기’란 제목이 붙여진 전시에는 생전에 작가가 살뜰히 찍어 모은 한옥살림집 31점과 궁궐 20점 등 모두 51점이 소개됐다. 맞배 기와지붕이 단아한 전남 구례 운조루, 툇마루의 여백이 고즈넉한 광주 고경명 장군 종택, 내루(內樓)에서 넘겨다본 안마당의 소나무가 한 폭의 그림 같은 경남 함양 일두고택, 안채 뒷마당 장독대가 더없이 정겨운 충남 논산 윤증고택…. 작가의 카메라 앵글은 한옥의 외형 자체뿐만 아니라 기와 한장 한장에 담긴 정신까지 포착해낸 듯 사진들마다 고졸한 전통미가 살아 숨쉰다.

이번 전시는 생전에 고인과 함께 단짝으로 한옥을 답사하고 교감했던 신영훈 한옥문화원장과 주명덕 사진작가가 기획했다. 전시작 가운데 37점에 고인의 생전 지인들이 추모글 6편을 붙인 사진집도 함께 나왔다.

목사를 꿈꿨던 벽안은 매형이자 사진작가인 정도선에게 사진을 배우면서 작가의 길을 걸었다.1959년 구 황실재산사무총국에 들어가 문화재와 인연을 맺어 이후 유형문화유산과 일생을 함께했다. 초기에는 박물관 소장품과 서민문화를 표현한 작품을 주로 찍었으나,1980년대부터 한옥을 중심으로 한 한국 기층문화의 기록에 매달렸다. 새달 5일까지.(02)741-7441.

황수정기자 sjh@seoul.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2 “미래의 문화재를 짓는다” 공공건물서 꽃피는 전통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7 3604
171 [문화 단신] ‘묵향천고(墨香千古)-신록의 향연’전 外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7 3278
170 ‘한옥살이 꿈’ 지어드립니다 (한겨레 신문) 운영자 2009.07.17 4891
169 올해 안으로 광화문 복원완료 예정 (조선일보) 운영자 2009.07.17 3202
168 아파트, 한옥을 품다.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20 3861
167 [사람과 이야기] 겸재 정선의 그림대로 압구정 복원키로 (조선일보) 운영자 2009.07.17 3479
166 '압구정' 600년 거슬러 다시 태어난다 (조선일보) 운영자 2009.07.17 2884
165 [직격인터뷰]“상량식때 학생들과 기둥 끌어안고 눈물”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6 2922
164 법화경이 모셔있는 윤장대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6 2965
163 2~3월, 불교관련 고품격 전시회 ‘눈길’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6 2749
162 고건축 전문가들 숭례문 보수 경험 조언 (중앙일보) 운영자 2009.07.16 2947
161 한옥문화원, 한옥짓기 실습 강좌 마련 (불교신문) 운영자 2009.07.16 2988
160 [문화 단신]‘한옥문화원’ 外 (동아일보) 운영자 2009.07.17 2826
159 조선 장인의 魂 으로 숭례문을 세워라-대목장 신영훈 한옥문화원장의 제안정재숙 운영자 2009.07.16 3197
» 앵글마다 살아 숨쉬는 고졸한 전통미 (서울신문) 운영자 2009.07.20 31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우)0313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6길 36, 905호 전화 : 02-741-7441 팩스 : 02-741-7451 이메일 : urihanok@hanmail.net, hanok@hanok.org
COPYRIGHT ⓒ2016 한옥문화원 ALL RIGHTS RESERVED.